[경기도 34곳‘ 무약촌’, 그곳은…] 멀고도 먼 길…아파도 약 살 곳 없다
[경기도 34곳‘ 무약촌’, 그곳은…] 멀고도 먼 길…아파도 약 살 곳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인구 비율 높은 농촌지역, 의료기관 사각지대

코로나19 속 마스크 대란으로 주목받은 곳 중 하나는 약국이다. 지난 4월 말 기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된 경기도의 약국 개수만 총 5천95곳(5천110곳 중 행정구역과 일치하지 않은 곳 제외)이다. 전국 2만3천여곳의 22%가 경기도에 몰렸다. 그런데 낯선 광경이 포착됐다.
어르신들이 마스크를 사려고 우체국이나 하나로마트 등으로 긴 여정을 떠나는 모습이다. 동네에 약국이 없어서다. 경기일보 데이터텔링(데이터+스토리텔링)팀은 첫 번째 주제로 경기도 약국지도를 들여다봤다. 한 달여간 지역별 약국 주소를 통해 행정안전부의 행정구역상 읍면동 인구를 쪼개어 분석해 본 결과 도내 34곳의 읍면동에 약국이 단 한 곳도 없었다.
약국의 존재는 지역별 편차를 극명하게 보여줬다. 데이터텔링팀은 약국 없는 그곳으로 가봤다. 그곳엔 65세 이상의 고령인구 비율도 높았다. 우리는 그곳을 경기도 무약촌(無藥村)이라고 부른다.

과천·평택 등 16개 시·군에‘무약촌’
경기도 무약촌은 16개 지역으로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다. 경기 동북부·중남부 경제의 중심 역할을 하는 과천과 남양주, 평택 등에도 무약촌이 존재했다.
지자체 내에서도 세부적인 인구 수, 경제력 등의 편차에 따라 약국 밀집도가 다르다는 뜻이다.
28일 경기일보 데이터텔링팀이 지난 4월 말 기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된 도내 약국 5천95개를 분석한 결과, ▲과천 ▲남양주 ▲평택 ▲시흥 ▲파주 ▲광주 ▲광명 ▲군포 ▲하남 ▲이천 ▲안성 ▲포천 ▲여주 ▲동두천 ▲가평 ▲연천 등 16곳의 지역에 약국이 없는 읍·면·동이 존재했다.

인구 1만명 이하 65세 이상 노년층 밀집지역 대부분 … 약국 가는 길‘험난’
가장 많은 무약촌을 보유한 시군은 연천(5곳)과 하남(5곳)이며, 파주(4곳)와 포천(3곳), 동두천(3곳)이 그 뒤를 이었다. 광명과 군포, 이천 등 8곳에도 무약촌이 1곳씩 존재했다.
이런 무약촌엔 ‘인구 수 1만명 이하, 65세 이상’의 공통분모가 존재했다. 인구 수 1만명 미만으로 65세 이상 노년층 인구가 밀집된 지역이 대부분 무약촌이었다. 응급 상황이나 건강 상담, 약물 과다복용 등 약국 수요가 많은 노년층이 오히려‘ 건강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뜻이다.
34곳의 도내 무약촌 중 파주시 교하동과 군포시 대야동, 하남시 감일동·위례동 등 4곳을 제외한 30곳이 모두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해당 지자체의 65세 이상 평균 비율을 훌쩍 넘어섰다.

‘무약촌’연천·하남 가장 많아 … 노년층 응급상황땐 약 서비스 못 받아
행정동 8곳의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인 동두천시에선 약국이 없는 3곳(중앙동 30%, 소요동 28%, 상패동 28%)과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1~2위 지역이 일치했다.
가평군 역시 무약촌인 북면(3천925명)의 고령화 인구 비율(35%)이 가평군(25%) 행정 읍면동에서 가장 높았다. 파주 진동면은 거주자 159명 중 47%(74명)가 65세 이상으로, 파주시 평균 65세 이상 인구 비율(14%) 보다 세 배나 높았다.
또 파주시 교하동(4만1천57명), 군포시 대야동(2만369명), 하남시 위례동(1만9천241명), 포천시 신북면(1만2천688명)을 제외하고 모두 인구 수가 1만명 미만이었다.
약국은 농촌처럼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 곳’엔 세워지기 어렵다. 조선남 건강세상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공적 지원 제도’를 주장했다.
조 대표는 “늦은 시간 의약품이 필요한 시민을 위해 지자체가 조례를 만들어 공공 심야약국을 운영하는 사례가 있다”며 “약국은 인건비만 보조받아 공익적인 차원에서 운영하고, 지자체가 지원해줘 공공역할을 부여한 덕에 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의약분업으로 약사가 투약할 수 있는 약의 가짓수가 적고 환자의 증상을 파악하려는 행위도 제한돼 있다”며“ 의료기관이 없는 등 사각지대가 많은데 주민의 건강 보호를 위해 기본적으로 약국이 개설될 수 있도록 세밀한 분석을 통한 지원과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글_ 데이터텔링팀=정자연ㆍ정민훈ㆍ여승구ㆍ이연우ㆍ손원태기자 사진_곽민규P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