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해영 경기남부청장 취임…“경찰, 중대한 변화 시기 맞아”
최해영 경기남부청장 취임…“경찰, 중대한 변화 시기 맞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6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에 최해영 치안정감이 취임했다.

최해영 신임 경기남부청장은 7일 취임식에서 “경찰은 매우 중대한 변화의 시기를 마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1차적, 본래적 수사주체로서의 책임과 이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자치경찰제 도입도 가시화 되는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웃경찰, 책임경찰, 공감경찰이라는 지향점을 향해 꾸준히 나아가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최 청장은 이 같은 지향점을 달성하고자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주민과 소통하고, 공정한 법 집행을 통해 신뢰받는 조직이 돼야 한다고 짚었다. 또 무엇보다 안정적 민생치안을 위해 경찰 모두가 치안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최 청장은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솔선수범’을 약속했다.

그는 “청장인 저부터 열린 마음과 겸허한 자세로 경청할 것”이라며 “동료들과의 진솔한 소통으로 모두가 공감하는 조직문화를 만드는 것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취임식을 마친 최 청장은 충혼탑 참배에 이어 지휘관 회의에 참석하는 등 곧바로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최해영 경기남부청장은 충북 괴산 출신으로 1987년 간부후보 35기로 경찰에 입문했다. 이후 옥천서장과 서울 서초서장, 경찰청 인사담당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 등을 역심했다.

최 청장의 강점은 온화한 성품을 바탕으로 활발한 내ㆍ외부 소통에 나선다는 점이다. 특히 경찰 내부 주요보직 등을 두루 거치면서 조직 내 신망이 투텁고, 기본에 충실한 업무처리로 조직을 안정적으로 운영한다는 평을 받는다.

양휘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