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안성천 급류에 휩쓸린 태국인 1명 시신발견
평택, 안성천 급류에 휩쓸린 태국인 1명 시신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안성천 부근에서 물에 빠진 친구를 구하러 들어갔다 실종된 외국인 2명 중 1명의 시신이 11일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께 평택시 오성면 당거리 안성천 지류에서 태국인 A씨(26)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7시50분께 팽성읍 안성천과 성환천 합류 지점 부근에서 낚시를 하던 중 물에 빠진 친구를 구하기 위해 태국인 B씨(28)와 함께 하천에 뛰어들었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경찰은 발견된 A씨의 복장이 실종 당시와 같은 점 등을 감안, 발견된 시신을 A씨로 보고 정확한 신원 파악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와 함께 실종된 B씨가 발견되지 않고 있어 인원 80여명을 안성천 하류 등에 투입, 수색을 벌이고 있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