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계곡 이어 바다, 불법행위 철저히 뿌리 뽑기를
[사설] 계곡 이어 바다, 불법행위 철저히 뿌리 뽑기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해수욕장과 항·포구, 불법어업, 불법 해양쓰레기 투기 등에 대한 집중 관리에 나선다. 김충범 道농정해양국장은 “바닷가 불법행위 근절을 통해 도민들이 불편함 없이 마음껏 경기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오랫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불법과 관행을 이번 기회를 통해 재정비해 깨끗한 경기바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이재명 도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 6월 SNS에 ‘이제는 바다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계곡에 이어 바다를 도민 여러분 품으로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해수욕장, 항·포구 불법시설물, 불법어업, 해안가 쓰레기 관리 등 5개 분야에 걸쳐 이달 말까지 집중 단속하고, 주민 간담회를 통해 경기바다 본래 모습을 되찾겠다는 방침이다.

도는 우선 화성 제부도와 궁평리, 안산 방아머리 등 3개 해수욕장내 불법행위를 단속한다. 파라솔을 꽂고 점용료를 받는 무단 점유 파라솔 영업, 불법 노점행위, 과도한 호객행위 등이 대상이다. 평소 방문객들이 불편을 호소했던 사항들이다. 도는 7월 한 달간 여러 차례 현장점검을 통해 4건을 단속, 계도조치한 바 있다.

도는 화성 궁평·전곡항과 안산 탄도항, 김포 대명항, 시흥 오이도항 등 4개시 주요 항·포구의 불법시설물 정비도 추진하고 있다. 이미 20여년간 어구적치용으로 무단 점유해온 오이도항 컨테이너 43개를 철거했으며, 이달 중 천막 76개도 철거 예정이다. 내년까지 안산 불도항에 있는 무허가 식당도 자진 철거를 유도 계획이다. 화성 549척 등 980여척의 등록 어선과 3천807척 규모의 수상레저기구를 대상으로 어린물고기 포획, 어획물 판매, 쓰레기 무단 투기 등도 단속한다.

해안가의 심각한 쓰레기 문제 해결에도 나선다. 도가 33개 항·포구와 국화도와 입파도 등 4개 유인도에서 수거하는 해안가 쓰레기는 연간 1천여t 규모다. 도는 올해 31명의 바닷가 지킴이를 구성해 쓰레기 수거처리를 진행하며 내년엔 100명으로 늘린다. 불법어업 감시를 위해선 30명으로 구성된 수산자원보호 민간감시관을 운영한다.

도는 깨끗한 경기바다를 위해 단속에만 그치지 않고 강제 철거, 수사기관 고발 등 강력한 방법으로 불법 행위를 근절할 계획이다. 도는 수십년간 운영해온 하천과 계곡의 불법시설물을 철거하고 불법영업에 철퇴를 가해 청정 하천ㆍ계곡을 복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깨끗한 바다 만들기는 그 후속 조치로 도가 또 한번 불법행위를 뿌리 뽑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