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오케이 마담', 코미디의 정형성을 깨부수다
[장영준의 잇무비] '오케이 마담', 코미디의 정형성을 깨부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오케이마담' 포스터.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오케이마담' 포스터.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감독: 이철하
출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 등
줄거리: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 영화.

극한의 상황에서 터져 나오는 웃음

인생 첫 해외여행에서 비행기 납치라는 일생일대의 상황에 처한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과 컴퓨터 수리 전문가 '석환' 부부가 숨겨왔던 내공을 드러내는 순간, 스크린에 펼쳐지는 시원한 액션과 유쾌한 웃음은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다. 특별한 능력을 가진 히어로가 아닌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이들이 납치된 비행기에서 유일한 해결사가 되어 뜻밖의(?)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는 현실의 답답함을 타파하고, 예측 불가한 긴장감까지 전할 예정. 여기에 하와이행 비행기를 가득 채운 승객들의 이야기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제작진은 비행기에 탑승한 각양각색의 인물들에게 각기 다른 상황과 설정을 불어넣어 한정된 공간 안에서도 지루할 틈 없는 재미를 담아냈다. 타깃을 생포하기 위해 비행기를 납치한 테러리스트, 첩보 요원이 꿈인 항공사 신입 승무원, 어딘가 수상해 보이는 정체불명의 여인, 자신의 유명세를 확인하고 싶어 하는 안하무인 국회의원 등 기내의 다채로운 캐릭터들은 능동적으로 각자의 이야기를 만들어내며 극의 재미를 더한다. 또한 기존 코미디의 전형성을 깨부수기 위해 제작진이 곳곳에 배치한 반전은 영화가 끝날 때까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충무로 대세 배우들, 코믹 어벤져스로 뭉쳤다

극중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으로 분한 엄정화는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완벽히 소화하며 한계 없는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여기에 카리스마와 코믹이라는 상반된 매력을 지닌 배우 박성웅은 '오케이 마담'에서 컴퓨터 박사, 일명 '영천 시장의 스티브 게이츠'이자 '미영'밖에 모르는 철부지 남편 '석환' 역을 맡아 엄정화와 알콩달콩 깨가 쏟아지는 닭살 부부 연기를 펼친다. 훈훈한 매력을 지닌 이상윤은 이번 영화에서 10년 전 사라진 타깃을 찾기 위해 비행기 납치극을 벌이는 테러리스트 '철승'을 맡아 기존 작품과는 180도 다른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또 배정남은 첩보 요원을 꿈꾸지만 현실은 구박덩어리인 항공사 신입 승무원 '현민'으로, 이선빈은 아무도 모르게 하와이에 도착해야만 하는 미스터리한 승객으로 각각 변신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엄정화는 "매 순간 배우들과 함께하며 느낀 즐거움이 평생 잊지 못할 에피소드로 남을 것 같다"며 진심 어린 촬영 소감을 전했다.

충무로 흥행 제작진의 초특급 팀플레이

스펙터클한 연출로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하는 김정우 촬영 감독이 '오케이 마담'을 통해 액션 코미디 영화의 진수를 보여준다. 특히 그는 '마스터' '목격자' 등을 통해 쌓아온 테크니컬한 촬영 기법으로 비행기 내부 공간감과 속도감을 표현하는 데 성공했다. 여기에 '신세계' '아가씨' 등의 독보적인 분위기를 완성시켰던 배일혁 조명 감독이 비행기 내부의 공간적인 특징을 100% 재현해야 한다는 어려운 과제를 해결했고, '공작' '스윙키즈'의 박일현 미술 감독은 경쾌하고 빈티지한 컬러의 배색을 계획해 '오케이 마담'만의 낭만적이고 따뜻한 분위기를 그대로 담아냈다. 뿐만 아니라 '돈' '그것만이 내 세상' '검사외전'의 황상준 음악 감독, '남산의 부장들' '백두산' '엑시트' 등 다양한 작품의 특수효과를 담당했던 데몰리션(DEMOLITION), '남산의 부장들' '엑시트' '협상' '공작' '악녀'의 채경화 의상 실장이 합류해 '오케이 마담'만의 디테일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의 상황과 아이덴티티에 맞춰 극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특징과 어우러지도록 세팅했다. 마지막으로 '악인전'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신세계' '암살' '마스터' 등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지고 있는 최봉록 무술 감독이 맞서 싸우지 않으면 탈출구가 없는 비행기 안 극한의 상황에서 오는 스릴감을 담아 '오케이 마담'만의 액션을 탄생시켰다. 이철하 감독은 "모든 부분에서 영화적 완성도에 집중해 전체적인 퀄리티를 높이고자 했다. 모든 제작진이 '오케이 마담'의 신의 한 수"라며 함께한 제작진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표했다.

개봉: 8월 12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