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ㆍ가평ㆍ남양주ㆍ양주 등지서 수해복구…자원봉사도 잇따라
연천ㆍ가평ㆍ남양주ㆍ양주 등지서 수해복구…자원봉사도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경기북부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민ㆍ관ㆍ군이 한마음으로 복구작업에 나서고 있다. 새마을회 등 각종 단체도 힘을 보태고 있다.

연천에선 육군 5사단 장병 70여명이 12일 민통선 내 신서면을 비롯해 도밀리, 덕산리 등지에서 산사태 위험지역 예방작업에 나섰다. 장병들은 인삼밭에 흘러내린 토사도 정리하고 주민 안전을 위해 지뢰탐지작업도 이어가고 있다.

▲ 6-1. 자유총연맹 보산동분회, 시지회와 함께 관내 환경정비활동 실시
자유총연맹 보산동분회, 시지회와 함께 관내 환경정비활동 실시

육군 28사단 장병 60여명도 이날 군내ㆍ미산ㆍ중면 일원에서 집중호우로 쓰러진 비닐하우스를 복원하고 물에 잠긴 주택에서 청소작업과 농작물 피해복구 등에 나서고 있다. 이 부대 전차대대 부사관들과 군의관들은 6·25 참전용사들의 가정을 방문, 건강 검진을 해주고 폭우로 파손된 가옥들도 보수해주고 있다.

새마을회 연천군지부 회원들도 힘을 보태고 있다. 이들은 이날 신서면 대광리 일원 침수된 주택들을 찾아 빨래와 청소 등 복구작업에 임하고 있다. 축협 한누리회 연천지부도 연천읍 수재민들을 위해 라면 30박스를 기부했다.

가평에서도 복구의 손길은 계속되고 있다.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 장병 270여명은 굴삭기, 덤프트럭, 살수차 등 장비 30여대를 총동원, 가평 일대 침수된 지역의 상가와 주택 등지에서 가옥 정리와 세탁, 토사 제거, 도로 복구, 배수로 정비, 대인 의료지원, 방역활동 등을 진행하고 있다.

▲ Resized_20200812_100156

가평군 자율방재단을 비롯해 새마을지도자, 여성단체 회원 등이 침수피해를 입은 주택 청소와 집기류ㆍ가재도구 정리작업에 임하고 있다.

남양주 삼패한강시민공원 등지에서도 제7포병여단 장병 50여명이 물이 빠진 후 남아 있는 나뭇가지와 쓰레기 등을 치우며 비지땀을 흘렸다. 남양시도 기간제 공무원 20여명과 포크레인, 덤프트럭 등 중장비를 동원해 복구작업에 나섰다.

양주에서도 양주역 앞 일대에서 새마을단체 회원들과 주민 등 50여명이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굴삭기 40대와 덤프트럭 4대 등 중장비도 동원돼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제7포병여단 공보정훈참모 김범수 대위는 “보다 빨리 복구돼 주민들 품으로 돌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복구작업에 임하고 있다”면서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생각하면 힘든 줄을 모르겠다”고 말했다.

▲ Resized_20200812_100203

가평·연천·양주·남양주=고창수·송진의·이종현·심재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