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민주당 지지율 역전, 가장 큰 영향은 부동산 문제"
이재명 지사, "민주당 지지율 역전, 가장 큰 영향은 부동산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된 것과 관련, “국민들께서 뭔가 새로운 기대를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 직후 정당 지지율에 대한 기자들의 물음에 “정치는 언제나 국민들의 의사를 존중하고 또 국민들 삶을 개선하는 것이어야 되는데, 좀 더 그런 노력을 많이 해달라는 채찍으로 생각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천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중 조사(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 통합당 지지율은 36.5%, 민주당 지지율은 33.4%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이 지사는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가장 주요한 원인을 무엇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아무래도 제일 큰 영향은 부동산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통합당이 새 정강정책 1호로 ‘기본소득’을 내세운 데 대해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본소득 문제는 진보 진영의 복지정책이라기보다는 성장을 담보로 하는 경제정책”며 “오히려 우리 민주당에서도 발 빠르게 기본소득을 주요 정책으로 추진했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과거 기초연금을 두고 민주당이 망설일 때 당시 통합당이 전격적으로 기초연금을 도입하면서 선거에서 아마 상당히 덕을 봤을 것”이라며 “자칫 잘못하면 기본소득 문제도 그와 같이 될 가능성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합당이 기본소득 의제를 받아들여 주요 정책으로 채택하는 건 기술혁명,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아주 빠르고 적확한 선택”이라며 “국민들 지지획득에도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선의의 경쟁 차원에서 민주당도 신속하게 받아들이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부동산 정책으로 인해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했다는 분석에 대해서는 “다주택자, 유주택자들은 저항이나 불만이 있게 마련이다. 특히 증세는 제재수단이라고 느끼는 순간에 저항 강도가 높아진다”며 “제재라기보다 부동산 질서, 경제 질서, 국민 공동체를 유지하기 위해 불가피한 일이었다는 점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 지사는 “부동산 질서 유지를 위한 수단으로 증세한다면 일반재원으로 쓸 때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며 “그래서 제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해 기본소득으로 지급하고 지역화폐를 지급해서 경제 회복의 마중물로 사용하게 되면 조세에 대한 저항이나 불만이 상당 정도 누그러질 수 있다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책을 시행할 때 저항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주사를 놓을 때도 덜 아프게 하기 위해 많은 배려를 하는 것처럼 증세나 부동산에 대한 과도한 규제가 고통으로 느껴지지 않도록 하는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말 섬세하고 큰 배려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한 이 지사는 “길게 보면 결국 바른길로 가는 것이기 때문에 일정한 시기가 지나면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며 “결론은 좋은 효과가 발휘돼야 한다. 고통이 컸지만 결과가 좋다고 하면 좋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