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치매안심센터 일동쉼터 18일 개소…동북부 치매관리업무 담당
포천치매안심센터 일동쉼터 18일 개소…동북부 치매관리업무 담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안심센터 일동쉼터 개소

포천시 일동면에 치매안심센터 일동쉼터가 오는 18일 문을 연다.

시는 앞서 지난 2018년 정부로부터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일동 농업인의 집 건물을 철거하고 부지 200㎡에 면적 100㎡ 규모로 치매안심센터 일동쉼터를 신축했다. 일동쉼터에는 치매예방 프로그램실, 치매 조기검진실 등이 설치됐다. 검진 담당 간호사와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할 작업치료사 등 인력도 배치돼 일동ㆍ이동ㆍ 화현 등 포천 동북부지역의 치매관리업무를 담당한다.

일동쉼터는 선단동 치매안심센터와 지난해 문을 연 영북쉼터 등에 이어 3번째로 치매환자와 가족에 대한 상담, 치매 조기 검진 및 등록, 치매치료 관리비 지원, 치매예방 및 인식개선교육 등을 담당한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시는 인구에 비해 노인비율이 높고, 지역특성상 면적이 넓어 치매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번에 치매안심센터 일동쉼터 개소로 접근성이 취약한 포천 북부지역 치매환자 및 가족에게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치매 중증화를 억제하고 사회적 비용 경감 등으로 시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