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 코로나19 11명 신규 발생…서울 성북구 교회 관련 6명 등
인천에서 코로나19 11명 신규 발생…서울 성북구 교회 관련 6명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서울 성북구의 교회 관련 확진자가 6명 발생했다. 특히 용인시의 교회 관련 확진자도 2명이 추가 발생하는 등 교회 관련 확진자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14일부터 1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중 지역 내 감염은 10명이며 1명은 해외 입국 확진자다. 지역 내 감염자 중 서울 성북구 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6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동구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연수구 1명, 남동구 1명, 서구 1명 등이다.

용인 교회와 관련해서는 강화군 주민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도 2명이 나왔다. 남동구 주민 A씨(67)와 B군(12)이 각각 14일과 1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현재 이들에 대한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한편, 시가 관리하는 누적 코로나19 확진환자는 405명이다.

이승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