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구직자 3명 중 2명, “향후 中企 취업할 가능성 높다”
청년구직자 3명 중 2명, “향후 中企 취업할 가능성 높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 속 청년구직자 3명 중 2명은 중소기업에 취업할 가능성이 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청년구직자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취업 관련 청년층 인식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청년구직자들은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1ㆍ2순위 통합)’에 대해 공기업(55.0%), 대기업(51.4%), 중견기업(41.0%), 중소기업(33.7%) 순으로 응답했다.

그러나 ‘앞으로 취업 가능성이 높은 기업(1ㆍ2순위 통합)’에 대해선 중소기업(68.6%), 중견기업(61.0%), 공기업(29.4%), 대기업(17.6%) 순으로 답했다. 현실적으로는 중소기업 취업 가능성을 가장 크게 본 것이다. 이어 ‘중소기업에 일할 기회가 있으면 받아들일 것인지’에 대해서는 청년구직자 38.6%가 동의했다. 학력별로는 고등학교 재학ㆍ졸업(53.0%), 전문대 재학ㆍ졸업(41.8%), 4년제 대학 재학ㆍ졸업(37.8%), 대학원 재학ㆍ졸업(24.0%) 순으로 동의해 고등학교 재학ㆍ졸업자가 중소기업 취업에 가장 적극적이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코로나19로 청년들의 고용절벽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중소기업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가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인식개선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청년구직자들이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 일자리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괜찮은 중소기업 일자리플랫폼 서비스를 연내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9-06 22:58:18
이런 심각한 고용절벽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이렇게 청년들을 위해 노력해주셔서, 또 앞으로도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시려는 좋은 마음에 감사합니다. 청년들이 잘 일자리를 잡았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