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태풍 ‘바비’선제적 대응 총력
강화군, 태풍 ‘바비’선제적 대응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태풍 바비,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강화군 제8호 태풍 ‘바비(BAVI)’의 선제 대응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26~27일 사이 강화군의 서쪽 해상을 통과할 예정이며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채 북상 중으로 지난해 큰 피해를 준 태풍 ‘링링’과 비슷한 진행방향과 강도를 갖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는 이응길 부군수 주재로 안전경제산업국장, 재난주관부서장, 읍·면장 등이 참석해 피해 위험 지역 사전 예찰·예방 활동, 피해 발생 시 즉각적인 응급복구, 이재민 발생 시 신속한 구호 및 피해조사 등의 재난 관리체계를 점검했다.

또 재난주관부서는 비닐하우스, 인삼·포도재배시설 등 농업시설 점검, 산사태 취약지역, 급경사지, 개발행위·산지허가지 긴급 점검, 어선과 양식장의 결박과 고정상태 확인, 도로 및 하천 등의 시설물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 등을 실시한다.

또한, 강풍에 대비해 아파트 유리창 파손, 건물광고물 결박 등 피해가 없도록 군민행동요령 등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태풍특보 해제 시까지 24시간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과 즉각적인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이번 태풍이 강풍과 호우를 동반하고 있어 자칫 큰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선제 대응체계를 구축해 대비할 것”이라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