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공무원, 코로나19 극복 1억원 기탁 화재
강화군 공무원, 코로나19 극복 1억원 기탁 화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일규 주무관이 유천호 강화군수에게 기탁금을 전달하고 있다.

강화군 해양수산과에 근무하는 주일규 주무관(47)이 31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억원을 ‘사랑의 열매’에 맡겼다.

이에 앞서 주 주무관은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달라며 인천시 서구청에 1천만 원을 맡기기도 해 지역사회의 훈훈한 감동을 이끌어내고 있다.

주일규 주무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군민들이 고통을 겪는 상황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며 “독립운동가(외증조부)의 자손으로서 유지를 받들고, 내가 먼저 도움을 받은 만큼 지역사회에 보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주 주무관은 지난 2004년 7월에 인천시 서구 지역경제과에서 9급으로 공직을 시작하여 2013년 강화군으로 전입했다.

주일규
주일규

이후 강화군 수산업의 발전을 위해 2019년에는 어촌뉴딜300사업 유치,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사업 해양수산부 승인, 강화군 종합발전계획 수립 등 수산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주 주무관이 서구청에 기부한 이유는 11년 전 위암으로 투병 중일 때 서구청 직원들이 모금 운동을 벌여 760만 원의 성금을 전달받았을 때 병이 낫게 된다면 서구청에 보답할 생각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화군 공직자들은 지난해 강원도 대형산불, 순직 해병대 기념비 조성, 암투병 소방관 성금, 간부공무원들의 코로나19 재난지원금 기부 등 십시일반 힘을 보태며 함께하는 지역사회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강화=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