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도난차량 탄 10대 6명 한밤 경찰과 추격전… 사고 후 멈춰
안성 도난차량 탄 10대 6명 한밤 경찰과 추격전… 사고 후 멈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6명이 도난 신고된 승용차를 타고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다 사고가 난 뒤에야 멈춰 섰다.

1일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11시56분께 충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로부터 “난폭 운전 차량(그랜저 승용차)이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서울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 확인해달라”는 공조 연락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들어왔다.

경찰은 문제의 그랜저 승용차를 찾아낸 뒤 정지를 요구했지만 이 승용차는 오히려 속도를 높여 달아났다.

경찰과 한밤 추격전을 벌이던 이 차량은 이날 0시15분께 안성시 미양면 23번 국도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서야 멈췄다.

당시 그랜저 승용차에는 운전자인 A군(17)을 비롯해 남성 5명과 여성 1명 등 10대 6명이 타고 있었지만, A군 등 2명은 현장에서 달아났다. 나머지 4명은 사고 충격으로 무릎 등을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 이 승용차는 지난달 30일 평택경찰서에 도난신고가 접수된 렌터카로 확인됐다.

A군 등은 SNS를 통해 알게 된 사이로, 사고 전 A군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천안과 수원 등지에서 그랜저 승용차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4명에 대해선 일단 조사를 마쳤고 A군 등 달아난 2명을 불러 그랜저 승용차를 어디서부터 어떻게 운전하게 됐는지와 면허 소지, 음주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