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은수미 성남시장, 탄천 둔치 폭우피해 점검 나섰다
[성남시] 은수미 성남시장, 탄천 둔치 폭우피해 점검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며칠 동안 계속된 폭우의 여파로 범람한 탄천 둔치의 피해상황을 점검하고자 지난 7일 현장 행정에 나섰다.
은 시장은 분당구 구미공원부터 수내동 탄천 습지생태원까지 약 5.5㎞의 탄천 산책로를 순찰하며 민들과 만나 산책로 이용에 대한 불편사항이나 시설 파손 신고사항을 청취했다.
은 시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하천이 넘쳐 제대로 된 산책을 즐기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장마가 끝나는 대로 신속하게 복구하는데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파손된 시설물과 가로수 등을 정비하던 근로자에게는 “여러분 덕분에 안전한 산책로가 만들어지고 있다. 조금만 더 힘을 내 정비작업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은 시장은 “‘코로나19’에 이어 집중호우까지 겹쳐 시민들께서 많이 지쳤을 것”이라며“ 공공과 민간 시설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글_ 문민석ㆍ이정민기자 사진_ 성남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