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 그 방향을 찾다] 세계 최초 장갑군선 서양보다 월등한 조선·함포 기술 뽐내다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 그 방향을 찾다] 세계 최초 장갑군선 서양보다 월등한 조선·함포 기술 뽐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프로젝트

파주시가 1413년 임진강에서 왜선을 상대로 모의 전투훈련을 했던‘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했다.
임진왜란 발발시기인 1592년 이순신 장군이 창제했던 거북선보다 무려 180년 앞선 거북선 원형 찾기 대장정 돌입에 나선 것이다.
남북한 학계는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이 이순신 장군이 거북선 창제 때 영향을 미친 할아버지와 손자의 관계로 본다.
파주시의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프로젝트는 이 때문에 거북선 원형을 찾는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깊다.
경기일보는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의 유적지인 파주 임진강에서 건져 올려질 임진강 거북선 복원의 의미와 국내외에서 복원된 거북선ㆍ옛 군선과의 사례 비교, 향후 활용방안 등을 취재했다.

이순신 거북선보다 180년 앞선‘최초 거북선’
파주시가 조선 최초‘임진강 거북선’복원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했다. 지난 5월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 학술연구 및 기초설계 용역 발주 등에 이어 지난 7월24일 중간 보고회를 마치는 등 민선 7기 핵심공약인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복원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임진강거북선은 조선선조 1592년 임진왜란 때 침략한 왜선을 궤멸시켰던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보다 180년 앞선 조선 최초 거북선의 원형이다. <조선왕조실록> 중 <태종실록> 25권(태종 13년:1413년) 2월5일 갑인 1번째 기사와 <태종실록> 30권(태종 15년:1415년) 7월16일 신해 2번째 기사에 잇따라 등장한다. <태종실록>에는 “통제원 남교에서 머무르다. 임진도
(임진나루)를 지나다 거북선과 왜선이 싸우는 것을 구경했다”고 기록돼 있다.
이어 2년 뒤 “좌대언 탁신이 거북선의 법은 많은 적과 충돌해도 적이 능히 해하지 못하니 가위 결승의 좋은 계책이라고 하겠습니다. 다시 견고하고 교묘하게 만들게해 전승의 도구로 갖추게 하소서”라고 하자 태종이 병조에 지시를 내렸다고 기술돼 있다.
세계기록문화유산 <조선왕조실록>에 최초 등장한 임진강 거북선의 특징<태종실록>을 근거로 임진강 거북선의 특징은 ▲조선 최초 거북선은 임진강 거북선 ▲임진강은 거북선 전투력을 실험했던 유적지 ▲임진강 거북선은 큰 군선인 대선급 혹은 중선급 규모 ▲화통(화약을 써 화살이나 탄알을 내쏘는 무기)의 군선 ▲임진강 거북선 계속 건조 등이다. 화약과 함포 전문가인 채연석 박사는 “임진강 거북선은 같은 시기, 서양 군선보다 앞서 월등한 조선 및 함포 기술을 보유했던 세계 최초 장갑 군선이었다”고 말했다.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특정에 나선 파주시
파주시가 지난 5월 발주, 3개월 동안의 기간을 거쳐 최근 중간 보고회를 마친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 학술연구 및 기초설계 용역의 핵심은 임진강 거북선의 구조와 형태, 기능 등을 특정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권예자 파주시 문화예술과장은“ 조선 초기 군선의 종류, 형태와 조선기술 고찰, 임진강 거북선의 구조 분석에 적용할 조선 초기 군선을 특정·구조 연구,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의 기초설계와 전통 한선(韓船)의 노(櫓) 연구, 국내외 고선박 및 군선 복원사례 조사와 활용 실태 등 5개 분야에 대해 실증적인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임진강 거북선 실물크기 건조는 내년 하반기 가능 임진강 거북선이 실물 크기로 모형을 제작하는 시기는 몇 가지 전제조건만 맞으면 내년 하반기가 유력하다.
김영기 파주시 문화정책팀장은 “최근 끝난 중간용역에 이어 최종보고회까지 마쳐 의미 있는 결과가 도출되면 이후 일정은 실시설계 발주와 거북선 및 임진강 관광자원화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발주하는 것”이라며 “이 과정이 순탄하면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모형 제작과 복원 건조 등은 내년 8월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본다”고 말했다.
한반도 평화관광 핵심은 임진강 거북선 파주시는 조선 최초 임진강 거북선 복원 후 활용과 관련, 평화관광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시의 핵심 관광사업으로 임진강 거북선을 브랜드화해 국내외에 널리 알리겠다는 것이다.
황수진 파주시 문화교육국장은 “체험형과 체류형 관광자원화의 두 날개로 파주 북부권역 균형발전을 이루는 도시재생으로 연결해 추진하겠다”며 “수도권 이점을 살려 국내는 물론 해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는 전략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글_ 김요섭기자 사진_ 파주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