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전국학생 글로벌경제토론대회] 전국 고등학생 80명 예선, 8개팀 본선 진출
[제10회 전국학생 글로벌경제토론대회] 전국 고등학생 80명 예선, 8개팀 본선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차세대 글로벌 리더
열띤 찬반토론 펼쳐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 차세대 글로벌 리더들의 토론마당인‘ 제10회 전국학생 글로벌경제토론대회’가 지난 16일 수원 아주대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예선부터 본선·결선까지 1박2일에 걸쳐 치러진 기존 방식과 다르게 16일 하루에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대회장 및 참가팀에 대한 방역 활동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대회가 운영됐다.
예선이 치러진 지난 16일에는 전국 80명의 고등학생이 4명씩 1개 팀을 이뤄‘원격의료, 타당한가?’라는 주제를 놓고 열띤 찬반 토론을 펼쳤다. 그 결과, 조원고의‘Try Everything’, 민족사관고‘조선은한계례’, 안양외고‘YESS H’·‘YESS Y’, 청심국제고 ‘토다라’, 동원고‘ LUCRATIVE’, 용인외고‘ Pioneer’, 영신여고‘ 걸그룹’ 등 모두 8개 팀이 본선무대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들 팀은 23일 열리는 본선과 결선에서 ‘기본소득제, 필요한가?’라는 주제와 ‘9월 학기제, 이제 전환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논쟁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무기한 연기됐다.
한편 전국학생 글로벌경제토론대회는 본보가 주최하고 아주대학교가 주관하며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수원시 등 7개 기관이 후원했다.

글_ 정민훈ㆍ이연우기자 사진_ 윤원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