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소비] 대전환기, 새 패러다임을 찾아라
[언택트 소비] 대전환기, 새 패러다임을 찾아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택트 시대… 손끝으로 통하는 세상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적인 생활방식과 경제구조에‘ 대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동 금지와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인해 소비자들은 기존과는 다른 패턴을 보이고 있으며, 이 같은 변화는 경제,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가장 뚜렷한 변화는 비대면 채널, 즉‘ 언택트’에 대한 선호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전 세계의 E-커머스 플랫폼 방문 수는 지난 3월 기준 143억4천만회로 코로나19 발생이전인 1월 대비 약 15억회 상승했다. 이러한 변화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기회의 창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경기일보는 코로나19로 인한 각 분야의 현황을 알아보고 대안을 짚어본다.

변화하는 산업 구조 …‘대면’지고‘비대면’뜬다

코로나19가 촉발한 가장 큰 변화는 거리두기 시행에 따른 언택트(untact) 경제의 활성화다. 대표적인 사례가 온라인쇼핑(음식 배달앱 포함)이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점원에게 주문결제하고 상품을 구매하는 것이 아니라 온라인 플랫폼에서 제품을 구매하고 택배로 받아보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에 달한 지난 2월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11조9천618억원으로 전년동월 대비 24.5%나 증가했다. 항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이 103.7%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어 음식서비스(배달)가 82%, 음식료품이 71%, 생활용품이 52.8%로 뒤를 이었다.

특히 오프라인 매장들 역시 변화의 바람을 맞고 있다. 언택트 소비가 확산되면서 기업들은 무인 점포 및 스마트 스토어를 운영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뷰티 브랜드인 아모레퍼시픽은 비대면 소비수요에 대응하고자 비대면 뷰티 체험매장을 오픈해 운영하고 있으며, 롯데 면세점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스마트 스토어를 열었다.

생활방식도 변화… 재택근무·온라인수업 일상화

개인의 직장생활과 학습환경 역시 변화하고 있다. 집에서 일하는 재택근무와 집에서 공부하는 온라인강의가 일상화된 것이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재택근무를 경험한 근로자의 경우 46%가 이후에도 재택근무를 할 계획이라고 응답했으며, 30%의 응답자는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빈도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상회의 플랫폼 이용자 역시 급등했다. 영상회의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수는 지난해 4분기 대비 올해 초 최소 8배 이상 증가했다.
이와 함께 국내 기업들 역시 감염방지 등을 위해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고 있으며, 사내 교육 등에서 비대면 형태의 업무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현재 협업 툴 시장은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의 줌(ZOOM)과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Teams) 등이 주도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토스랩 등 협업 툴 기업들이 다양한 서비스를 내세우며 시장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이다.
디지털 플랫폼을 이용한 원거리 교육방식의 활성화 역시 두드려진다. 학생들이 정상적인 수업을 받을수 없게 되면서 원격 기술을 활용한 E-러닝이 활성화된 것이다.코로나19 발생 이전 온라인 교육 기술에 대한 글로벌 투자 규모는 지난해까지 186억달러에 그쳤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2025년까지 3천500억달러로 증가할 전망이다.

디지털 금융 가속화… 테크핀 기술 급성장 예상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금융 분야에서는 테크핀이 주목받고 있다. 테크핀은 기술과 금융의 합성어로 핀테크를 구성하는 단어인 ‘금융’과 ‘기술’을 거꾸로 배치하여 만든 신조어다. 오프라인의 접점 없이 온라인에서 고객과 소통하는 모든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지칭한다.
생체인식 등의 기술을 앞세운 구글이나 아마존 등의 ICT기업이 금융 혁신의 주도권을 쥐고 있듯이 테크핀 기업들은 세계시장에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산업의 지형을 바꾸고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카카오와 네이버, 토스(비바리퍼블리카) 등 방대한 모바일 고객군을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들의 성장이 주목받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등에 업고 전통적 금융회사가 가진 주도권을 빼앗을 수 있다는 분석까지도 나온다.

글_ 김태희기자 사진_ 경기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