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지역예술계 길을 묻다] 온라인·로컬리즘… 문화·예술 패러다임 바뀐다
[포스트 코로나, 지역예술계 길을 묻다] 온라인·로컬리즘… 문화·예술 패러다임 바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만 에코뮤지엄 화성 궁평 ‘오솔’

코로나19로 전통적으로 관객과 예술인이 만나 오던 물리적인 공간은 닫혔다. 대신, 온라인이라는 새로운 공간이 열렸다. 인원의 규모가 성공을 말하던 축제의 틀도 깨졌다. 실내외 축제ㆍ공연장에 관객이 가득 찬‘ 만석’은 당분간 보기 어려워졌다. 경험과 공유, 전달과 이해가 기본인 예술의 상호작용 방식이 새로운 형식으로 바뀌어야 한다. 서로 만나지 않으되, 만나야 한다. 이 성립되지 않는 등식에서 지역 예술가와 문화계는 어떤 새로운 길을 개척해야 할까.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미술관 온라인 전시

온라인은 기본 탑재…공연장ㆍ축제가 변한다
문이 닫힌 공연계는 온라인으로 무대를 옮기며 언택트 시대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 경기아트센터는 지난 3월 12일 경기도극단의 <브라보, 엄사장>을 시작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팝스앙상블>, 경기도무용단의 <춤-ON, 련>,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新,시나위> 등 2020년 레퍼토리 시즌 공연과 기획 공연 등 10개 이상의 작품을‘ 무관객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경기아트센터‘브라보, 엄사 장’온라인 생중계

개별 예술인들도 1인 콘텐츠 제작자로 변신해 유튜브 등을 통해 작품을 선보였다. 박물관, 미술관 등 도내 뮤지엄도 온라인으로 발빠르게 대응했다. 전시장은 온라인으로 옮겨졌고, 박물관에서 보던 역사적 유물과 서적 등은 온라인에서 재현됐다. 뮤지엄과 공연장의 디지털 아카이브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문화재단에서도 온라인 박물관, 상상캠퍼스를 온라인에서 경험하고 즐길 수 있는‘ e-상캠’ 등을 선보인다.
하지만 온라인 공연이 완벽한 대안이 될 수 없다는데 예술가와 전문가들은 공감한다. 김용수 경기예총 회장은 “온라인은 그 분야에서 가장 잘하는, 혹은 콘텐츠를 가장 잘 만드는 1인자만 살아남을 수 있는 구조”라면서, “때론 공연과 무대 그 자체만으로도 작품이 되기에 결국엔 관객과 예술가가 현장에서 교감하고 공감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달 21일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 집단지성에게 길을 묻다’ 간담회에서도 자문위원들은 “공연예술의 특성상 온라인 공연에는 한계가 있다”며 “야외나 녹지를 활용한 대면 공연과 짧은 클립, 해설공연 등 잠재 관객들이 흥미를 갖도록 하는 미디어 콘텐츠 생산의 다양한 시도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 공연장이 방역의 최선을 갖춰 어느 곳보다 안전한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 등을 내놓았다.

수원시립교향악단 ‘온라인 스쿨 클래식’

지속 가능한 로컬리즘, 지역 예술 생태계엔 기회
코로나19 속 현재 경기도 예술계가 찾아가는 또 하나의 대안은‘ 소규모’,‘ 로컬리즘’이다. 코로나19는 개인의 활동 범위를 중앙에서 지역으로, 지역에서 동네로 좁혔다. 소규모 맞춤형 여행상품이 개발되고, 온라인을 통한 지역공동체가 구성됐다.
코로나19는 지역의 예술 생태계를 탄탄하게 할 기회라는 의견도 있다. 실제 로컬(local) 작가, 로컬 예술가를 재조명하자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지역이 지역의 예술가를 활용하고, 문화와 지역의 자원을 엮는 것이다.
국내·지역 작가와의 커뮤니티의 연계는 물론, 예술 본연의 역할을 생각할 때 예술인의 소통과 교육, 영감을 주는 사회적 역할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윤숙 마을 기업행궁솜씨 대표는 “로컬 예술인들이 지역의 문화를 활용해 지역민을 엮고, 지역의 예술인이 리더로 나설 수 있는 예술공간, 지역을 풍성하게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이 필요하다”며 “소규모가 모이는 예술 활동, 개인과 개인이 직접 마주치는 이 시점이야말로 문화의 뿌리를 탄탄하게 할 기회”라고 말했다.

경기문화재단 아트경기 경매쇼 온라인 영상

지역의 기존 문화 예술을 활용한 로컬리즘도 코로나19 속 지속 가능한 예술로 주목받는다. 경기문화재단의 경기만 에코뮤지엄 사업이 대표적이다.
경기도의 고유한 역사, 문화, 생태자원을 활용한 주민 주도의 문화재생사업으로 경기만 지역의 지역문화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전한 무대 구현을 위해 객석은 소규모, 가족 대상으로 진화 중이다. 화성시문화재단은 지난 6월 ‘2020 ARTS STAGE:숲, 쉼’에서 ‘텐콕 콘서트’를 새롭게 선보였다.
잔디 객석에 일정한 거리를 둔 텐트를 활용한 ‘안전한 객석’을 구현한 것이다. 경기아트센터도 공연장의 관객 비율을 50% 이내로 축소해 운영한다.

매향리 스튜디오

글_ 정자연기자 사진_ 경기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