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현장]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
[화제의 현장]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 트렌드 한눈에…
방방곡곡‘숨은 명소’매력 속으로

국내 여행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제5회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가 방문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며 나흘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국내여행 정보 볼거리 가득 … 고양 킨텍스서 나흘간 열려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 조직위원회와 경기일보등 전국 각 지역의 대표신문사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박람회는 13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17개 시·도의 지자체중 107개 지역(203개 업체 350여부스)의 관광 대표 도시들이 저마다 콘텐츠를 뽐내며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여행박람회에서는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어려운 시기인 점을 고려해 국내여행 홍보관을 크게 운영하면서 언텍트 관광지, 지역별 숨은 관광명소등 테마별 여행지를 소개하여 참관객들에게 다채로운 정보를 제공했다. 또한 플리마켓도 전시장 내에서 진행, 참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350개 부스 마련 … 지역별 축제·관광정보 등 다채
특히 이번 박람회 기간 중 13·14일 이틀 동안 국내 참가 시·군과 여행사, 여행플랫폼, 여행 일러스트작가 등 여행관련 42개 기업과의 B2B 바이어 상담회가 진행됐다. 이 기간 전체 203건의 상담회를 진행하며 참가기업의 만족도를 높였다.
아울러 참관객을 위한 행사도 다양하게 진행됐다. 나흘간 다양한 버스킹 공연과, 캠핑 고수가 알려주는 여행 팁, 아이와 함께 가기 좋은 국내 여행정보 등 강연이 진행됐고 국내 호텔&리조트 숙박권 추첨 이벤트를 통해 많은 참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방문한 시민들도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행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도왔다.
사전 QR코드 인증을 통해 방문자 출입 등록을 마친 방문객들은 열 감지 카메라로 정상체온을 확인하고 입장했으며, 행사장 내에서도 마스크와 비닐장갑을 착용하며 규칙을 지켰다.

조직위 “다양한 국내 관광상품 홍보의 장 마련… 무사히 마칠 수 있어 기뻐”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국내여행 및 관광콘텐츠 간의 상호 교류와 협력을 통해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참관객 및 바이어에게 다채로운 국내의 관광상품을 널리 홍보하고자 마련한 박람회가 무사히 마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글_ 이광희기자 사진_ 김시범ㆍ조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