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코로나 블루 극복 통합심리지원단 운영
강화군, 코로나 블루 극복 통합심리지원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게 배포하는 꾸러미.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를 겪는 군민들의 심리적 안정과 일상생활 복귀를 돕고자 ‘통합심리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정신과 전문의, 심리상담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 통합심리지원단은 코로나19로 인한 불안함, 스트레스 등 심리적 어려움을 느끼는 군민들과 확진자와 그 가족, 자가격리자들을 대상으로 전화나 대면상담을 통해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특히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 의료기관과 연계한 정신과 전문의 진료로 일상생활 복귀를 돕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마음건강 키트인 ‘희망꾸러미(새싹 키우기, 마음건강 책자 등)’를 제작해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에게 배포하고 전화 모니터링을 통해 삶의 활력 및 희망을 키우도록 도울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감염병 스트레스의 대표적인 사례인 불안과 공포, 의심, 불면증 등이 심해져 주변인들에 대한 경계 및 무기력을 느끼는 군민은 주저 없이 상담을 요청하셔야 한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의 심리적 안정 및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심리지원단이 군민을 대상으로 심리상담을 하고 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