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일탈 느는데…인천시·경찰 뒷짐
청소년 일탈 느는데…인천시·경찰 뒷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청소년들의 일탈이 급증하고 있지만, 단속해야 할 관계기관은 손을 놓고 있다.

전문가들은 청소년들의 일탈이 자칫 강력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관계기관이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한다.

8일 인천지역 군·구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청소년에게 술을 판매하다 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된 업소는 94곳이다. 지난해 총 적발 업소가 133곳인 것과 비교하면 이미 지난해의 70%를 넘어섰다.

군·구별로는 단 1건의 적발도 없던 중구가 올해 9건으로 급증했고, 강화군은 지난해 2건에서 5건으로 배 이상 늘었다. 미추홀구(지난해 총 23건→올해 8월 현재 16건)와 남동구(36건→27건), 서구(11건→7건) 등으로 증가 추세다.

청소년보호법상 금지하는 혼숙 역시 지난해는 21곳을 적발했지만, 올해 8월까지 이미 17곳을 적발했다. 지난해 단 1건의 적발도 없던 중구는 올해 8월까지 2건으로, 남동구는 1건에서 2건으로 늘었다.

그러나 정작 종합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야할 시와 적극적인 단속으로 계도해야할 인천지방경찰청은 이 같은 상황을 파악 조차 못한채 손을 놓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군·구로부터 단속 현황을 받고 있긴 하지만, 실시간으로 상황을 알지는 못한다”며 “실제 증가폭을 확인하고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인천청 관계자는 “청소년보호법 위반에 대한 통계를 따로 확인하고 있지 않아 증가 추세를 알지 못했다”며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한 홍보·계도 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하려 한다”고 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아동학전공 교수는 “청소년들이 음주나 혼숙 중의 순간적 충동으로 강력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라며 “(대책 마련에 책임이 있는)시와 경찰 등이 나서 과감한 사전 규제를 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업체들에게 협조공문을 보내 청소년 음주행위 등에 대해 확실히 점검할 것을 요청하고 수시로 단속에 나서 현장개도에 나사야 한다”고 했다

조윤진·강우진 기자





조윤진·강우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