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추석 연휴 때 고향 방문 자제해달라" 호소
박남춘 인천시장, "추석 연휴 때 고향 방문 자제해달라"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9일 시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상황 일일점검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기간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기간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했다.

박 시장은 9일 시청에서 열린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모두 힘든 시기지만 시민 모두가 지금까지 잘 버텨온 만큼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다행히 9월 들어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진정 중이나 코로나19는 항상 우리의 방심한 빈틈을 노린다”며 “3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 명절이 반가움보다는 걱정이 앞서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5월과 8월 2차례에 걸친 연휴가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이어진 점을 잊지 말아달라”며 “정부에서도 추석 방역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인천시민 여러분도 이번 추석만큼은 이동을 최소화해주시고 연휴기간에도 최대한 안전한 집에 머물러 달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시민들에게 이번 추석을 비대면으로 대신해 달라고 제안했다. 고향 방문과 친지와의 만남, 요양원 등 시설에 계신 가족에게 안부를 전하는 것은 영상통화 등으로, 인천가족공원 등의 성묘도 온라인으로 해 달라고 했다.

현재 시는 비대면 추석 성묘를 위해 오는 12~29일을 ‘미리성묘 기간’으로 정했으며, 전국 최초로 ‘온라인 성묘·차례 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했다. 그는 “이번 추석을 조금 다른 방식으로 조상들을 찾아뵈었으면 한다”며 “후손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조상님들께서도 이해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박 시장은 “방역 수칙 준수와 이웃에 대한 배려가 코로나19로부터 우리를 지켜주는 유일한 백신이자 치료제”라며 “나와 우리 가족, 이웃과 공동체를 위해 이번 추석 명절은 안전한 집에서 보내주시기를 시민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9일 시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상황 일일점검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기간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