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경기] 최종환 파주시장 인터뷰
[인사이드 경기] 최종환 파주시장 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지역경제 살리기 최선”

“취임때부터 마음으로 약속했습니다. 시민이 공감하는 혁신행정을 하겠다구요. 전례없이 일구어낸 다양한 성과들은, 함께한 직원들이 시민을 섬기고 눈높이를 맞췄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취임 2주년 성과와 관련해 본보와 서면인터뷰를 갖고 “67년동안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판문점 등 DMZ 파주땅 찾기와 대학병원(아주대병원)유치, 지하철 3호선 파주 연장 가시화 등은 지난 2년간 도출된 성과물이다. 시민들이 힘든 시기를 극복하는 성과물이 됐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파주시는 미래 2년이 지난 2년보다 더 알찰 것”이라고 확신했다.


Q ASF(아프리카돼지열병)과 코로나19 등으로 지역경제가 악화되고 있다. 맞춤형지원으로 불씨를 살리고 있는데.
A 상권 등 활성화를 위한 공용주차장을 확충하고 있다. 82개소 8천면에 이른다. 경기신보 등 정책자금을 확보, 기업하기 좋은환경에 주력하고 있다. 파주페이 등 지역화폐 발행 확대(500%증가)를 통한 내수 실물경제 활성화 및 소상공인 매출증대를 꾀하고 있다. 내년에 1천억원발행이 목표다.

Q 파주가 문화콘텐츠가 풍부한 도시가 됐다. 이유는.
A 분단사상 처음으로 임진강 위를 횡단하는 평화곤돌라를 설치했고 세계적인 발명브랜드인 조선 최초 임진강거북선을 607년만에 복원에 나서는 등 문화역사관광벨트를 조성하고 있다. 임진각~통일대교~DMZ 2통문 등을 연결하는 DMZ평화의 길을 만들었고, 체류형 공릉관광지개발과 친수공간 조성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감악산 힐링파크와 마장호수 흔들다리도 체험확충에 지혜를 짜내고 있다.

Q 다음 세대 위한 정책을 소개해 달라.
A 앞으로 파주를 책임질 다음세대 교육은 소프트하고 하드가 결합된 정책이다. 지난 2년동안 1만4천여명의 중고교생에게 교복비를 지원했다. 관내 18개 고교 전 학년 대상(1만2천여명) 친환경급식도 제공했다. 실내체육시설도 9개로 늘렸고, 앞으로 이를 두배로 확충한다. 파주자랑거리인 도서관도 현재 22개소인데 문산도서관과 광탄도서관을 늘리고, 어린이눈높이에 맞춘 안심통학로롤 조성한다. 청소년휴까페 등을 통해 청소년을 건전하게 육성하겠다. 파주가 혁신교육지구지정이 된 것을 시작으로 교육예산을 현재 346억여원 규모(시본예산편성기준 2.86%)에서 앞으로 3% 대로 증액, 다음세대에게 희망을 걸겠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