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쓰레기 줄이기 총력전으로 환경 혁신
남양주시 쓰레기 줄이기 총력전으로 환경 혁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가 쓰레기줄이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로 감축 필요성이 커진데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생활쓰레기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쓰레기 관련 문제의 해법을 찾고자 ‘생활쓰레기 20% 다이어트’를 하반기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20일 쓰레기 제로시범사업(안)을 주제로 열린 제43차 강한 남양주 만들기 토론회 이후 본격적으로 사업에 나섰다. 시범사업안에는 쓰레기 배출ㆍ수거방식의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자는 내용이 담겼다.

조광한 시장은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노력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필수로 범시민운동 차원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시는 우선 9월부터 아이스팩 재사용사업을 시작했다. 시민들이 아이스팩을 모아 행정복지센터와 읍ㆍ면ㆍ동에 제출하면 종량제봉투로 바꿔주고 지속적으로 아이스팩 재사용 수요처를 모집해 공급을 확대한다. 앞서 지난 10일 포천시 관계자 5명은 아이스팩 재사용사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시를 방문하기도 했다.

시는 쓰레기줄이기 홍보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 3일 가수 LST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홍보영상을 촬영, 첫 활동을 시작하도록 했다.

지난 4일에는 조 시장이 직접 화도읍 묵현리로 현장점검에 나섰다. 다세대 주택 밀집지역의 생활쓰레기 배출현황을 확인하고 쓰레기 배출방식 문제점과 향후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14일에는 지역 내 사회단체와 쓰레기 20%줄이기 협업을 위한 비대면 영상회의를 열어 아이스팩ㆍ스티로폼 수거율 제고대책과 생활쓰레기 감량을 위한 시민들의 참여ㆍ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 관계자는 “쓰레기 20% 감량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남양주=심재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