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전국추계대학테니스 女 단체전 2연패 스매싱
인천대, 전국추계대학테니스 女 단체전 2연패 스매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충남대 상대로 4단식 중 3단식 잡아 패권
제74회 전국추계대학테니스연맹전 겸 제32회 회장배테니스대회 여자부 단체전서 2연패를 달성한 인천대. 김도원 프리랜서 제공
제74회 전국추계대학테니스연맹전 겸 제32회 회장배테니스대회 여자부 단체전서 2연패를 달성한 인천대. 김도원 프리랜서 제공

인천대가 제74회 전국추계대학테니스연맹전 겸 제32회 회장배테니스대회 여자부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인천대는 16일 강원 양구테니스파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 단체전 결승서 충남대를 3대1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날 인천대 ‘에이스’ 박령경이 1번 단식에 나서 충남대 곽미령을 세트스코어 2대0(6-4 6-2)으로 제압했고, 2번 단식서도 송수연이 한수진을 맞아 2대0(6-4 6-2)으로 꺾어 2승을 먼저 올리며 기선을 잡았다.

하지만 인천대는 3번 단식에 나선 김나연이 패하면서 승부는 4단식으로 넘어갔다. 4단식에 나선 노하림은 충남대의 최정은에게 첫 세트를 내줬지만, 두번째 세트서 7-5로 꺾어 1대1 동률을 이룬 뒤 마지막 세트서 팽팽한 매치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10-7로 승리해 팀에 우승을 안겼다.

이재식 인천대 감독은 “코로나19로 테니스장이 폐쇄되면서 체력훈련으로 대체하는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선수들이 합심해 대회 2연패를 달성해줘서 기쁘고 자랑스럽다. 남은 개인전(추계대학연맹전)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응원하는 모든 분께 기쁨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