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숨통 틔워줄 북부순환로, 21일 정식 개통 앞두고 개통식
수원 숨통 틔워줄 북부순환로, 21일 정식 개통 앞두고 개통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년을 기다려온 수원시의 숙원사업 ‘수원북부순환로’가 드디어 개통한다.

오는 21일 정식 개통하는 수원북부순환로는 장안구 이목동과 영통구 이의동, 수원의 동~서를 연결하는 길이 7.7㎞, 폭 20여m의 왕복 4차선 도로다. 총 사업비 3천200억원을 투입해 신광교ㆍ이의 등 2개의 터널과 지지대교ㆍ북수원교 등 13개의 교량, 장안ㆍ조원영업소, 파장ㆍ조원ㆍ광교IC 등이 설치됐다.

수원북부순환로는 지지대교차로 인근 파장IC에서 시작돼 주안말사거리 인근의 조원IC를 지나 영동고속도로 동수원IC 부근 광교IC까지 연결된다. 또 용인~서울고속도로의 광교ㆍ상현IC 일원 광교호수로도 통한다.

이 순환로를 이용하면 교통체증이 심각한 국도 1호선과 43호선 등 시내 구간을 경유하지 않고 북수원에서 광교ㆍ용인ㆍ광주 등 타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수원도 서울처럼 외곽을 순환하는 형태의 역삼각형 도로망이 완성되는 것으로, 만성적인 시내 도로 상습체증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일례로 이목동에서 광교ㆍ상현IC를 오갈 때 이 도로를 이용하면 국도 1호선으로 통행할 때보다 30분가량을 절약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통행료는 1종 승용차를 기준으로 파장IC~광교ㆍ상현IC의 본선을 이용하는 장안영업소를 통과할 때 1천500원, 조원IC~광교ㆍ상현IC 구간에서 조원영업소를 통과하면 1천원이다.

16일 오후 수원북부순환도로 장안영업소에서 열린 '수원북부순환도로 개통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김승원 국회의원,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br>
16일 오후 수원북부순환도로 장안영업소에서 열린 '수원북부순환도로 개통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김승원 국회의원,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이처럼 수원 전역에 숨통을 틔워줄 북부순환로는 시에서 최초로 진행된 민간투자도로다. 2004년 민간투자사업이 제안된 후 2008년 수원순환도로㈜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 10년여만인 2014년 8월 실시협약이 체결, 2017년 6월 착공해 3년3개월만인 이달 21일 정식 개통을 앞두고 있다.

시설물은 수원시에 기부채납하고 수원순환도로㈜가 2050년 9월까지 30년간 운영관리권을 갖는 방식이지만, 시는 별도의 도로 운영 손실을 보전하지 않아도 된다. 도로운영사에 혈세를 납부한다는 비난을 일으켰던 최소운영수입보장(MRG) 제도가 폐지된 후 추진됐기 때문이다. 오히려 초과 수익이 발생하면 시로 환원될 수 있도록 하는 협약이 체결돼 향후 초과 수익이 나오면 시는 이를 활용해 북부순환로의 시설물 개선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개통을 5일 앞둔 16일 오후 3시께 수원시는 장안구 송죽동에 위치한 수원순환도로㈜ 장안영업소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김승원 국회의원 등 3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수와 준공 퍼포먼스 등을 거쳐 북부순환로 버스투어로 막을 내렸다.

염태영 시장은 “북부순환로는 단순히 교통체증을 완화하는 것을 넘어 서울, 안양, 군포 등 인근 도시와 더 빠르고 쾌적하게 연결하는 교통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통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수원북부순환도로 장안영업소에서 열린 '수원북부순환도로 개통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김승원 국회의원,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이 개통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br>
16일 오후 수원북부순환도로 장안영업소에서 열린 '수원북부순환도로 개통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김승원 국회의원,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이 개통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