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직원과 가족 등 최소 11명 확진
광명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직원과 가족 등 최소 11명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가동이 중단된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서 17일 오후 역학조사관들과 기아차 관계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조주현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가동이 중단된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서 17일 오후 역학조사관 등과 기아차 관계자들이 이동하고 있다.조주현기자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7일 오전 10시 현재 최소 11명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각 지자체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금까지 나온 관련 확진자는 용인시 4명,안산시 5명, 군포시 2명 등이며 기아차 직원이 8명, 직원의 가족이 3명 등이다.


용인에선 수지구 신봉동에 사는 소하리공장 직원 A씨(40대·용인 349번)와 A씨의 아내 및 10대 자녀 2명(용인 345∼347번) 등 4명이 전날 확진됐다.


군포에서도 같은 날 동료 직원 2명(군포 155∼156번), 안산에서도 역시 동료직원 5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인 16일 오후부터 소하리공장 1·2공장과 엔진공장 등 대부분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하도록 한 가운데 회사 동료와 가족 등확진자들의 밀접접촉자 151명을 분류, 안산ㆍ군포ㆍ안양ㆍ광명지역 병원으로 분산해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전체 검사 대상자 중 80여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나머지 50여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 광명시 등은 이날 이 공장에서 밀접접촉자 추가 확인과 최초 감염경로 등 정밀 역학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기아차는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재가동 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6천여명이 근무하며 연간 32만대의 차량을 생산하는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선 지난 6월에도 2명의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하루 동안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광명=김용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