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노사, 농산물 구매해 ‘언택트 추석나기’ 적극 지원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사, 농산물 구매해 ‘언택트 추석나기’ 적극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식 사진(왼쪽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오른쪽 한국지역난방공사 노동조합 이홍성 위원장)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와 한국지역난방노동조합(위원장 이홍성)이 코로나19 감염병과 태풍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와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나선다.

한난은 한난 노조와 함께 농가와 취약계층을 위해 약 2억원의 자금을 투입한다고 17일 밝혔다.

한난은 정부 방역지침에 부응해 이번 추석 연휴에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고향방문은 자제하고 가급적 자택에 머물러 주기를 전 임직원에 권고했으며, 고향에 가지 못하는 직원을 위해 충주 하곡마을과 제주 동백마을의 농산물을 구매해 고향집에 보내준다.

또 한난과 한난노조는 취약계층을 위해 운영하던 무료급식소들이 코로나 19로 문을 닫아 식사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돌보기 위해 올해 햅쌀 등 농산물을 구매해 관내 무료급식 시설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수종 충주 하곡마을 이장은 “이번 추석의 출하물량 전체를 한난에서 구매해주기로 해 주민들이 한시름 놓게 됐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고 경제도 살아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난 관계자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고향에 가지 못하는 직원들과 가족들의 마음을 위로하고자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며 “농가소득 증대와 취약계층 지원, 노사 간의 화합을 도모하는 1석 4조의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