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파노로스와 항암신약 후보물질 위탁개발 계약
삼성바이오로직스, 파노로스와 항암신약 후보물질 위탁개발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파노로스바이오사이언스와 항암신약 후보물질 ‘PB101’에 대한 위탁개발(CDO) 계약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는 이번 계약을 통해 파노로스의 PB101 세포주 개발부터 공정개발, 임상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비임상 및 글로벌 임상물질 생산 등 CDO 과정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파노로스의 차세대 항암신약 후보물질인 PB101은 암세포 주변에서 과하게 발현하는 신생혈관 생성인자의 모든 계열(VEGF-A, VEGF-B, Placental Growth Factor)을 표적으로 삼아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또 단백질 구조가 복잡해 높은 연구 난이도를 지닌 물질이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바이오는 PB101의 맞춤형 개발 전략 수립, 복합단백질 기반의 고난도 개발수행 능력 및 차별화한 전문성 등을 다시 인정받았다는 입장이다.

임혜성 파노로스 대표는 “PB101은 물질만으로도 항암 및 VEGF 관련 질환 치료제로 탁월한 효능이 기대되고, 더욱이 물질 자체가 플랫폼 기술로서 이미 그 가치 증명됐다”고 했다. 이어 “향후 PB101을 비롯한 다중표적후보물질 개발에 있어서도 글로벌 수준의 개발 능력을 갖춘 삼성바이오와의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높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은 “단백질 신약개발 분야에서 뛰어난 잠재력을 가진 파노로스의 파트너십을 맺어 매우 기쁘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CDO 서비스로 고객사 물질의 개발을 앞당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