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발주 철도건설사업 현장 6곳 점검
경기도 발주 철도건설사업 현장 6곳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경기도 발주 철도건설사업 현장 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는 18일부터 24일까지 별내선 철도건설사업 6곳의 안전관리, 임금지급 실태에 대한 종합점검을 한다고 17일 밝혔다.

연휴 기간을 전후로 공사현장 주변 교통량이 급증하고 교통 체증, 수해·화재 등으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점검 대상은 별내선 사업 4곳, 하남선 사업 1곳, 도봉산옥정선 사업 1곳 등의 현장이며 6개 점검반이 투입된다.

중점 확인 사항은 △비상연락망 구축 및 비상대책 수립 여부 △교통처리계획 수립 여부 및 통행 불편사항 관리 실태 △수해 대비 배수시설 정비 상태 △현장사무실·숙소 등에 대한 화재예방 실태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등이다.

또 굴착사면, 흙막이 지보공, 옹벽 및 석축, 관로공사, 비계 설치에 대한 붕괴재해 예방관리 실태를 살핀다.

아울러 추석 명절 이전에 건설기계 대여대금, 건설노동자 임금 등이 적기 지급됐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박경서 경기도 철도건설과장은 “도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 노선을 만들도록 공사단계에서도 철저히 안전점검을 실시할 것”이라며 “건설 현장 주변에 거주하는 도민과 연휴 기간 고향을 찾는 분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