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부곡초, 쌍방향 온택트 화상회의로 중요사항 결정
부천 부곡초, 쌍방향 온택트 화상회의로 중요사항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부곡초등학교(교장 이용연)가 언택트 시대에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실시간 쌍방향 온택트 화상회의로 학교의 중요한 사항을 결정해 주목받고 있다.

부곡초는 지난 17일 학생들의 등교 방법 및 2학기 학교교육 운영에 대하여 교육공동체(학생, 학부모, 교직원)가 ZOOM을 활용하여 활발히 의견을 나누며 소통했다.

이러한 활발한 소통의 배경에는 지난 6월부터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위해 본격적으로 준비한 학생 대상 ZOOM 활용법 교육과 학교운영위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ZOOM 사용 연수가 많은 도움이 되었다.

본격적인 소통의 장에서는 교육부 및 경기도교육청의 지침을 바탕으로 학생들의 학력 격차를 해소하고 기초학력을 높이기 위한 등교 방식에 대하여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교육환경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학교 예산을 활용한 학생 크롬북 지원 및 언택트 시대의 교육력 제고에 대한 학교 계획을 안내하고 거기에 대한 제안에 대해서도 학생과 학부모의 입장에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이는 언택트 시대에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실시간 쌍방향 온택트 화상회의로 학교의 중요한 사항을 협의하고 결정할 수 있는 시도를 하였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다.

학생자치회 회장 조모 군은 “쌍방향 회의를 통해 부모님들과 선생님들께서 학생들의 교육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더 자세히 알 수 있어서 좋았고, 코로나19가 빨리 끝나서 학교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용연 교장은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배움에 대해 진지함으로 임하는 학생이 있고, 교사에 대한 학부모의 격려와 응원이 있으며, 교육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교사들의 모습이 밑거름이 되어 소통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부천부곡교육공동체가 되었다“면서 ”앞으로 부천부곡초의 교육은 블렌디드 러닝 기반 교육 활동 활성화를 통해 무엇보다 학생들의 학력 격차를 해소하고 기초학력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