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춘추] 주방화재용 소화기 설치하자
[천자춘추] 주방화재용 소화기 설치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방에서 조리 중에 식용유에 갑자기 불이 붙어 화재가 발생하면 당황하여 물을 뿌려서 화재를 진압하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대단히 위험하다. 기름이 튀어 화상을 입거나 오히려 화재가 급격히 확대되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소방청 통계에 의하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식용유에 의한 화재는 1천976건, 사상자는 239명, 피해금액은 83억여 원으로 집계됐다. 식용유로 인한 주방화재 위험성이 강조되고 있지만, 아직도 식용유에 의한 화재 시 물로 불을 끄려다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식용유에 의한 주방화재에 필요한 것이 바로 주방화재용 소화기(K급) 이다. Kitchen의 앞글자를 따서 지어진 이름인 만큼 식용유에 의한 주방화재에 효과적이다. ‘K급 소화기’는 화재 진압 시 기름의 표면에 순간적으로 유막층을 만들어 산소를 차단하고 식용유의 온도를 낮추어 화염을 차단한다. 만약 식용유 화재 시 K급 소화기가 없다면 불이 붙은 식용유를 뚜껑으로 닫거나 물을 흠뻑 적신 수건으로 화염을 완전히 덮어서 초기진압을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 화재유형에 따라 소화기의 종류가 다양하지만, 식용유 화재에 안성맞춤인 ‘K급 소화기’를 우리의 먹거리 쉼터인 주방에 반드시 설치하여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지키도록 하자.

지난 2017년 6월 ‘소화기구 및 자동소화장치의 화재안전기준(NFSC 101)’이 개정되어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호텔, 기숙사, 노유자시설, 의료시설, 업무시설, 공장, 장례식장, 교육연구시설, 교정 및 군사시설의 주방에는 주방화재용 소화기(K급)를 의무적으로 설치하여야 한다.

추석 명절 음식장만을 위해 식용유로 튀김요리를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화재 위험성이 높아진 시점이다. 우리가 매일 화기를 사용하는 주방에 주방화재용 소화기를 법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대상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지금 당장 설치하고 사용법을 숙지하여 화재안전에 대비하길 바란다.

장정규 한국소방안전원 경기지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