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지원자 첫 40만명대 역대 최저…졸업생 비율 17년 만에 최고
올해 수능 지원자 첫 40만명대 역대 최저…졸업생 비율 17년 만에 최고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0. 09. 21   오후 5 : 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가 치러진 8월16일 오전 수원 영생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신중히 문제를 풀고 있다. 경기일보DB

오는 12월3일 시행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지원자가 40만명대로 내려앉았다.

코로나19로 정상적인 수업을 받지 못한 고3 학력이 약화하고 재수생 강세가 두드러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졸업생 지원 비율은 17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1일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를 보면 수능 지원자는 전국 49만3천433명으로 1년 전인 2020학년도(54만8천734명)보다 10.1%(5만5천301명) 감소했다. 수능 지원자는 2019학년도(59만4천924명) 후 2년 연속 감소했다. 수능 제도가 도입된 1994학년도 이후 수능 지원자는 역대 최소로, 50만명 밑으로 내려온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고3 재학생 지원자는 34만6천673명으로 12.0%(4만7천351명) 감소했다. 이른바 ‘n수생’ 등 졸업생은 13만3천69명으로 6.5%(9천202명) 줄었다. 고3 재학생이 졸업생보다 더 감소한 탓에 지원자 중 졸업생 비율은 27.0%로 2020학년도 수능인 지난해(25.9%)보다 1.1%p 상승했다. 졸업생 비율은 2004학년도(27.3%) 이후 최고다. 검정고시 출신 지원자는 1만3천691명으로 1년 전보다 10.1%(1천252명) 늘었다.

전체 지원자 대비 영역별 지원자는 국어 99.5%(49만991명), 수학 95.6%(47만1천759명), 영어 99.1%(48만9천21명), 한국사 100%(49만3천433명), 탐구 97.1%(47만9천27명), 제2외국어ㆍ한문은 15.6%(7만7천174명)이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