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청년예술창작소, 예술 프로젝트로 상점가 살리기 시동'
성남문화재단 청년예술창작소, 예술 프로젝트로 상점가 살리기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가천대협업프로젝트 1차 전시완료 신흥사진관

성남문화재단 청년예술창작소가 코로나19로 침체해 있는 지역주민과 상인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펼친다. 지역 청년예술가들과 예술 프로젝트로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상점가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청년예술창작소와 가천대학교 예술ㆍ체육대학 협업 프로젝트인 <성남미감(美感): 2020 중앙지하상가 아케이드 프로젝트>는 다음 달 8일까지 이어진다. 청년예술가들이 5개의 팀을 이뤄 성남 지역의 역사와 환경, 상인들의 이야기 등을 소재로 한 작품을 선보인다.

두 명의 예술가가 각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성남의 모습을 미술과 공동 영상작업으로 보여주는 <성남이방인>팀의 작품도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전시된다. 다음 달 7일에는 재개발 공간 속 주민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과 드로잉 및 회화작품을 접하는 <콘크리트 가족>을 만날 수 있다.

마지막 팀인 <수진역 셰프>는 중앙지하상가 식당가 상인들과 그들의 음식 이야기를 다큐멘터리로 제작해 다음 달 8일 오후 2시부터 청년예술창작소 전시공간에서 비대면 상영회로 선보인다.

청년예술가들의 창작 활동을 응원하기 위한 <1인 청년예술가 집중 조명 2020>도 준비 중이다. 10월 14~11월 30일까지 3명의 지역 청년예술가 3인의 개인전을 청년예술창작소 스튜디오3(전시공간)에서 진행, 상인들은 물론 지하상가를 오가는 누구나 유리문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작가들의 인터뷰 영상은 성남문화재단 유튜브로 공개하고, 화상 워크숍도 진행할 예정이다.

성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청년예술창작소의 비대면 문화예술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상인들과 청년예술가들에게 활기를 불어넣겠다”면서 “앞으로도 일상 속에서 시민들이 다채로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3. 2020가천대협업프로젝트_ 1차_전시완료_신흥사진관_4
2020가천대협업프로젝트 1차 전시완료 신흥사진관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