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박태희 도의원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조례 개정안 발의 23일부터 입법예고
양주 박태희 도의원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조례 개정안 발의 23일부터 입법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태희 도의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박태희 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양주1)은 지난 6월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대상자 기준이 완화된 이후 경기도와 보건복지부간 협의가 진행되는 동안 실제 사업 시행일과 조례 시행일간 차이로 지원받지 못하는 대상자들을 구제하기 위해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마련, 입법예고한다고 23일 밝혔다.

박 의원은 10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제344회 정례회에서 도내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 보호와 도민의 복지증진을 위해 산후조리비를 지원받기 위한 필요조건인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해야 한다는 조건을 삭제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는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했었다.

박태희 의원은 조례 개정 취지에 대해 “기준 완화를 통해 산모와 신생아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고 경제적 부담을 줄여 건전한 출산과 양육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난 6월 조례를 개정했으나 실제 사업 시행일과 조례 시행일간의 차이로 인해 지원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했다”며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협의 일정의 지연으로 지원 받지 못하는 대상자들을 구제하도록 해 권리를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례안은 23일부터 29일까지 도보와 도의회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며 제347회 임시회 의안으로 접수할 예정이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