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평촌동주택조합 추가분담금 발생에 비대위 반발 집회 …갈등 심화
안양 평촌동주택조합 추가분담금 발생에 비대위 반발 집회 …갈등 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평촌동지역주택조합 사업이 연말 착공을 앞두고 조합원 추가 분담금 등을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평촌동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 200여명은 23일 오전 평촌동 사업부지에서 집회를 열고 “추가 분담금 1억7천만원을 납득할 수 없다”며 안건 철회 및 임시총회 개최 반대 등을 주장했다.

평촌동지역주택조합은 대도아파트와 서안빌라, 성우연립주택 등 평촌동 54의1 일원에 대한 개발사업을 지난 2017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애초 조합은 지난해 11월 사업승인 인가를 마치고 올해 연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지난 7월 조합 임시총회에서 추가 분담금 안건이 제안되면서 조합과 비대위 간 갈등이 촉발됐다.

비대위 측에 따르면 사업 승인 신청 당시 조합이 공개한 총사업금액은 2천200억원이다.

그러나 지난 7월 열린 임시총회에서 사업비용이 3천400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로 인한 갈등이 빚어졌고 결국 총회가 무산됐다. 이후 조합은 해당 안건 재상정을 위해 임시총회를 재개키로 했고 이날 양측의 갈등이 재점화됐다.

비대위 관계자는 “주민들의 토지를 담보로 1천600억원의 자금을 대출했고 2차ㆍ3차 조합원 모집을 통해 사업비가 부족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본다”면서 “그럼에도 거액의 분담금이 발생한 이유에 대해 조합의 명확한 설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합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문제를 제기 중인 비대위 대표 등은 계약금 미납 등의 사유로, 조합업무규약에 의해 제명돼 조합원 입장을 대변할 수 없다”면서 “허위사실 유포를 통해 업무방해 및 조합원들을 호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안양=한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