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방역 방해 안된다면 ‘드라이브스루 집회’ 허용해야”
이재명 “방역 방해 안된다면 ‘드라이브스루 집회’ 허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보수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진행되는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과거 차량시위 사례를 거론하며 “집회 방식은 여러 가지고,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와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앞서 민주당 지도부가 드라이브 스루 집회에 대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와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것과는 대조적인 발언이다.

다만 이 지사는 “대면 밀착해 대대적인 집회가 이뤄지는 것은 이웃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라면서 “집회 시위란 누군가의 지지를 얻는 행동이지 화풀이하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지역화폐의 경제효과가 없다고 분석한 한국조세재정연구원에 대해 비판한 것에는 “지역화폐를 막으면 대형 유통기업이 돈을 번다”며 “예산낭비로 단정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을까 저는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