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ㆍ동두천시 경계지역 악취 해결 위해 사업비 8억 추가 지원
양주ㆍ동두천시 경계지역 악취 해결 위해 사업비 8억 추가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동두천 생연·송내지구 주민의 악취 민원 해결을 위해 사업비 8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양주ㆍ동두천시의 경계지역인 이곳은 지난 2003년 입주를 시작한 이래 2㎞ 정도 떨어진 양주 하패리 축산단지의 축사악취로 고통을 받아왔다.

이에 도는 관계기관 합동 지도점검, 악취모니터링, 악취저감제 지원 등 악취 저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또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도비 40억 원, 시비 16억 원 등 모두 56억 원을 지원, 축사 11곳을 철거했다.

특히 도는 민선 7기 들어 근본적인 악취해결을 위해 양 지역에 대한 적극적 중재를 추진했다. 그 결과, 지난해 1월 양주ㆍ동두천시와 함께 ‘축사악취 저감을 위한 협약’을 체결, 사업비 15억 원을 들여 폐업 희망 축사 3곳을 철거했다. 폐업을 원하지 않는 축사에 대해서는 기술적, 행ㆍ재정적으로 지원, 악취 저감 및 환경오염예방에 나섰다.

하지만 하패리의 축사 3곳이 철거되지 않아 흐린 날이나 대기흐름 정체 시 악취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도는 기존 농가 폐업보상 부족분 3억 원, 신규 철거 농가 보상금 5억 원 등 총 8억 원의 도비를 추가 투입한다. 우선 폐업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보상 절차를 밟아 신속한 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이번 보상으로 악취 유발 축사 1곳을 더 추가 철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폐업을 원하지 않는 잔여 축사에 대해서는 상시 악취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악취저감 기술지원, 악취관리교육 등 ‘축사별 맞춤형 악취 저감사업’을 지속 추진한다. 아울러 가축분뇨처리시설 지도·점검을 실시, 가축분뇨 노상적치, 분뇨처리장 관리미흡 등 악취발생원을 사전에 제거할 방침이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