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랑위원 안양지역연합회, 지역 불우청소년들에게 추석 맞이 1천만 원 상당 물품 지원
법사랑위원 안양지역연합회, 지역 불우청소년들에게 추석 맞이 1천만 원 상당 물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물전달식

법무부 법사랑위원 안양지역연합회(회장 안성철)는 24일 추석명절을 맞아 미래 동량인 불우청소년들에게 쌀과 라면, 과일을 비롯한 1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했다.

검찰청 법사랑 안양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린 ‘한가위명절 이모ㆍ삼촌결연 청소년 및 그룹홈ㆍ탈북청소년가정 선물 전달식’에는 안성철 연합회 회장을 비롯, 법사랑지구회장 등이 참석했다.

전달식에서는 2011년부터 지역내 불우청소년들과 법사랑위원들이 이모삼촌으로 결연을 맺어 경제적, 심리적 지원을 해오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쌀과 부식류 등의 선물을 지원했으며 관내 거주 그룹홈 청소년가정, 탈북청소년가정에도 쌀과 라면, 과일을 지원했다. 아울러 안양시 노인종합복지관, 의왕 사랑채 노인복지관에 60만 원을 후원했다.

안성철 법사랑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불우청소년 가정에 보름달처럼 풍성한 한가위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고 말했다.

안양=한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