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의정24시]남궁형 시의원, 인천 최초 인천형 방역지도 구축…자치분권 강화
[인천시의회 의정24시]남궁형 시의원, 인천 최초 인천형 방역지도 구축…자치분권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체감형 방역시스템으로 든든한 ‘인천’을 만들겠습니다.”

인천시의회가 인천 최초로 독감 및 코로나19 등 감염병 발생지역 예측 분석을 통한 방역지도 구축에 나선다.

남궁형 시의원(더불어민주당·동구)는 “시의회의 인천형 자치분권&균형발전 연구회가 최근 ‘자치분권 시대 인천형 방역시스템 구축을 위한 독감 및 코로나19 등 감염병 발생지역 예측 분석 연구용역’을 한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 및 겨울철 독감 발생 등을 과학적 통계에 입각한 방역대책 마련과 정책 발굴을 위해서다.

다음달부터 2개월 간 하는 이번 용역은 지방자치데이터연구소의 특허기술인 ‘빅데이터 마이크로 지리정보’기술을 활용해 겨울철 독감 및 코로나19 지역감염 예측데이터를 확보한다. 또 주민설문조사를 통해 연령대에 따른 주민 생활방역 준수여부 등의 사회경제적 데이터를 확보한다.

남궁 시의원은 이를 통해 인천 전 지역의 코로나19 등과 같은 감염병 방역 시스템 구축의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인천형 자치방역시스템 구축으로 중앙정부의 대책을 기다리기보다 지방정부가 코로나19 등과 같은 감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궁 시의원은 “인천의 골목골목까지 가장 잘 아는 것은 중앙정부가 아니다”며 “확진자의 이동경로만을 따라가는 사후약방문식의 방역시스템이 아닌 과학적 통계와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 시민체감형 방역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