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힘 한판 붙자”…무대는 준비 완료, 끝장토론 나와라
이재명 “국민의힘 한판 붙자”…무대는 준비 완료, 끝장토론 나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국민의힘을 향해 ‘지역화폐’, ‘기본대출’, ‘국가부채’ 정책에 대한 끝장 토론 참여를 촉구했다.

이는 자신의 역점 정책을 연일 비난하면서도 공개토론은 거부하는 국민의힘의 이중적 태도를 성토한 것으로, 이재명 지사는 이번 압박을 통해 국민 앞에서 국민의힘과 정면 대결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에 지역화폐, 국가부채, 기본대출에 대한 끝장 토론을 수차례 요청했고, 방송사들을 교섭했지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불응하고 있다”라며 “논박할 용기조차 없는 것은 아니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이 지사는 국가재정 건전성 악화를 이유로 정부의 재정 지출 확대를 반대하는 국민의힘에게 확대 필요성을 주지시켰다.

이 지사는 “전 세계가 우리나라 국채비율(40%)의 2.5배가 넘는 상황에도 추가 국채를 발행을 통한 가계 소득 지원으로 경제회생에 나서고 있고, 우리나라도 소멸성 지역화폐로 소비 강제를 위해 노력 중이다”라며 “이런 모습을 보고 국민의힘은 ‘퍼주기’, ‘예산 낭비’, ‘베네수엘라행’, ‘국채 1천조 시대’라며 정부 정책을 폄훼하고 발목 잡기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지사는 국민의 힘이“골목상권 진흥과 영세자영업자 지원 효과가 분명한 지역화폐에 대한 폄훼를 (자신이) 비판한 것을 두고 본질인 달은 외면한 채 가리키는 손가락 모양을 극렬하게 비난한다”면서 “일부 신용특권층이 누리는 2%대 저리대출 기회를 저신용등급 국민에게 1천만원까지 나눠주자는 ‘기본대출제’에 대해서도 ‘도덕적 해이 조장’이라며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그 많은 경제전문가와 정책담당 의원님은 어디에 계시나. 명색이 제1야당인데 압도적 물량을 자랑하는 보수ㆍ경제 언론 뒤에 숨지 말고 끝장 토론에 나서달라”고 재차 압박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