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M서 다른사람 인출한 돈 가져간 이동현 전 부천시의장 법정구속
ATM서 다른사람 인출한 돈 가져간 이동현 전 부천시의장 법정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현금인출기(ATM)에서 다른 사람이 인출한 돈을 가져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동현 전 부천시의회 의장이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인천지법 부천지원은 (형사1단독 정찬우 판사) 25일 선고 공판에서 절도 및 알선뇌물약속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의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8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 전 의장에게 징역 3년을 구형한 바 있다.

이 전 의장은 지난 3월 24일 부천시 상동의 한 은행 현금인출기(ATM)에서 다른 이용자가 인출한 뒤 깜빡 잊고 가져가지 않은 현금 70만원을 훔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그는 부지 용도 변경 등과 관련해 부동산 개발업자에게 도움을 주고 대가를 받기로 한 혐의도 함께 받았다.

한편 이 전 의장은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올해 6월 11일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의장직에서 물러났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