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둘레길 BI 공개…2021년까지 총 860km 조성
경기 둘레길 BI 공개…2021년까지 총 860km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둘레길 심벌을 형상화한 친근감 있는 캐릭터 응용(안)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경기도 외곽을 연결하는 총 860㎞의 둘레길을 내년까지 조성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경기 둘레길은 도 경계에 있는 15개 시ㆍ군에 걸쳐 약 2천리의 걷기 여행길을 하나로 연결하는 것으로, 총 60개 코스를 갖추게 된다.

도는 시ㆍ군별로 개설돼 단절된 길에 60억5천만원을 투입, 이웃 시ㆍ군과 연결해 생태ㆍ문화ㆍ역사를 공유하면서 함께 걸을 수 있는 장거리 도보여행 길로 만든다.

또 도는 보행 안전성을 고려해 전체 노선을 선정한 데 이어, 최근 ‘함께 걸어 하나 되는’이란 의미를 담은 경기 둘레길 BI(Brand Identity)를 개발했다. 대표 상징 디자인은 둘레길 코스를 선으로 연결해 경기도 지형을 형상화하고 4개 권역(평화누리길ㆍ숲길ㆍ물길ㆍ갯길)을 특유의 색깔로 지역적 특성을 부여했다.

도는 연말까지 김포~연천∼가평 6개 시ㆍ군에 걸쳐 344㎞의 시범 구간을 연결하고 양평~안성~부천 잔여 구간을 내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북부권 시범 구간에는 김포 장릉, 대명항, 문수산성, 애기봉(입구), 군남홍수조절지, 신탄리역, 산정호수(입구), 용추계곡(입구) 등이 있다. 남부권 잔여 구간에는 산음자연휴양림(입구), 신륵사, 금광저수지, 평택항, 궁평항, 전곡항, 대부도, 시흥갯골생태공원 등을 경유한다. 도는 전용 앱과 웹사이트를 만들고 길 안내와 관광지ㆍ숙박ㆍ음식점 정보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최용훈 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트렌드에 맞춰 경기도의 대표적인 비대면 관광 상품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