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과속, 북한 영해침범 주장…‘의도’ 관심
김정은 사과속, 북한 영해침범 주장…‘의도’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한 가운데, 우리 정부를 향해 ‘영해를 침범하지 말라’고 경고하면서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남북 정상 간 친서가 오가며 유화 분위기가 형성됐고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이번 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한 만큼 상황을 적극적으로 관리 하면서도 남북 간 직접 접촉은 피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는 제목의 보도에서 남한이 최근 연평도 일대를 수색 중인 데 대해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 작전을 벌이든 개의치 않는다”면서도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밝혔다.

다만 통신은 이번 일을 ‘불미스러운 사건’라고 규정하고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 대책들을 보강했다”고 전했다. 북측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북측만의 단독 수색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남한 해경과 해군은 북한이 A씨의 시신이 아닌 그가 타고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부유물만 소각했다고 발표함에 따라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해 연평도 일대를 수색 중이다. A씨는 어업 지도를 하던 중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 단속정에 의해 피격됐다.

이날 보도는 김 위원장의 사과 표명 이후 북한 나름대로 안전 대책을 보강하면서 수색을 하는 등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더는 압박하지 말라는 경고성 메시지로 풀이된다. 북한은 과거 천안함 사건, 박왕자씨 피격 사건 등에서도 자세한 조사를 기피해왔으며 당시엔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

아울러 이번 사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심에서 기인한 측면이 있어 남한과의 공동조사, 수색에도 거부감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이 말한 ‘영해’의 기준이 남한과 달라 논란의 여지는 남아 있다. 북한은 1999년 일방적으로 선포한 ‘조선 서해 해상분계선’을 기준으로 백령도는 물론 연평도 이남까지 북측의 영해라고 주장하고 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