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코로나19 틈 타 고수익 미끼로 20만명에게 800억 챙긴 일당 검거
경기남부청, 코로나19 틈 타 고수익 미끼로 20만명에게 800억 챙긴 일당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황을 틈타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를 받아 수백억의 범죄수익을 챙긴 일당이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 혐의로 A유사수신업체 대표 등 2명을 입건하고 관계자 100여명을 관련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대구에 본사를 둔 이 업체는 ‘SNS플랫폼 사업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하겠다’고 홍보, 기존 회원이 새 회원을 모집할 때마다 수당을 주고 회원 등급을 높여주는 일종의 다단계 방식 영업으로 20여만명에게서 800여억원을 끌어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업체는 최근까지 전국에 100여개 지점을 설치한 뒤 사업설명회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관련 첩보를 받아 해당 업체를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찰은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금을 받아 가로채는 불법 유사수신업체가 점차 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불법 유사수신업체는 금융당국의 인허가를 받지 않고 원금보장 및 추가수익을 장담하며 출자금 또는 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끌어모으는 업체를 말한다.

경찰은 사업 내용이 비밀스럽고 보안 유지를 강조하거나 터무니없는 고배당을 약속하는 경우, 먼저 가입한 상위 투자자에게 고배당을 지급하는 다단계 형태를 보일 경우에는 불법 유사수신업체일 가능성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해영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코로나로 인한 혼란을 틈타 서민을 상대로 한 불법 유사수신 및 투자사기 업체들이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보다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이들이 챙긴 범죄수익금에 대해서도 기소 전 몰수ㆍ추징보전을 통해 적극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