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도의회-화성시-기아차 노사와 ‘지역화폐 사용으로 자영업자 살리기’ 나서
경상원, 도의회-화성시-기아차 노사와 ‘지역화폐 사용으로 자영업자 살리기’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경기도의회, 화성시, 기아자동차 노사와 함께 경기지역화폐 사용을 통한 자영업자 살리기에 손을 맞잡았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28일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에서 경기도의회, 화성시,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 화성지회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상황에 직면한 자영업자ㆍ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인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화성1)과 박명호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공장장, 최민웅 기아차 노조 부지부장, 장경의 화성시 일자리경제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쇼핑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게 되면서 전통시장과 상점가, 골목상권, 소상공인이 유례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어 마련됐다. 경상원과 기아자동차, 기아차 노조, 화성시가 함께 소상공인의 생활 안정을 도모하고 어려움을 함께 나누자는 취지다.

업무협약을 통해 경상원과 기아자동차는 화성공장 임직원 1만1천100여명의 경기지역화폐 충전 및 사용 촉진을 위한 홍보, 안내 지원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펼칠 계획이다.

이날 김인순 도의회 경노위 부위원장은 “코로나 재확산 우려로 민족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도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들은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모든 도민이 경기지역화폐를 활용한 지역상권 활성화에 힘을 보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최민웅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 화성부지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노동자들의 노력이 지역사회에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금속노조인 기아자동차 노동조합도 ‘지역화폐가 옳다는데 동참했다”며 “노동자들이 지역화폐를 통한 자영업자 살리기에 함께 하겠다고 의지를 밝힌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가 추석 경기 살리기를 위해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을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경기지역화폐 충전금액이 평소 대비 2배가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지원금은 20만원 충전으로 기존 10% 인센티브와 함께 15%에 해당하는 추가 소비지원금 등을 제공하는 경기도의 경제방역정책이다. 1천억원 규모의 예산 소진 시까지 경기지역화폐카드나 모바일 지역화폐를 소지한 모든 경기지역화폐 이용자를 대상으로 선착순 지급한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