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장상지구 공동사업시행자간 협약…지방참여형 3기 신도시 순항
안산장상지구 공동사업시행자간 협약…지방참여형 3기 신도시 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안산장상지구의 공동사업시행자 간 참여 비율이 확정, 내년 지구계획수립 등 사업 추진도 속도를 내게 됐다.

경기도는 2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주택도시공사(GH), 안산도시공사(AUC)와 ‘안산장상 공공주택지구의 공동사업시행자 간 기본협약’을 서면으로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확정된 공동 사업시행자 간 참여 비율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70%, 경기주택도시공사(GH) 20%, 안산도시공사(AUC) 10% 등이다. 경기도는 지분참여는 하지 않지만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안산도시공사의 10% 참여는 국책사업에 기초지자체 지방공사가 참여할 수 있는 최대 비율이다. 지방공기업 역량 강화 등을 위해 지난달 경기도 주재의 관계기관 간 협의로 최종 확정됐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인허가ㆍ교통ㆍ공급처리시설 관련 업무지원, 실무협의체 운영, 특화전략 및 자족성 강화 전략 협의 및 지원 등을 하기로 했다. LH, GH, AUC는 사업 전체의 계획 수립 및 변경 업무, 각종 연구 및 용역시행 업무, 보상 및 이주대책 수립 업무 등을 담당한다.

이 같은 장상지구의 참여 비율 확정은 지난 4월 하남교산지구에 이어 3기 신도시 내 두 번째다. 경기도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지구 7곳(남양주왕숙ㆍ왕숙2, 하남교산, 과천, 고양창릉, 부천대장, 안산장상)은 모두 내년 지구계획수립 예정이다. 약 3천300만㎡에 대한 밑그림이 완성되며, 약 17만호의 세부 주택 공급도 함께 확정된다. 남양주왕숙ㆍ왕숙2, 하남교산, 과천지구는 연내 보상시행을 위해 지난 8ㆍ9월에 보상계획이 공고됐다. 도는 3기 신도시 공동사업시행자 사업 참여 비율이 논의 중인 나머지 5개 지구도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연내 차례대로 기본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도는 지역과의 소통을 통한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지방공기업의 참여를 최대한 도모하고 있다”며 “신도시가 성공하려면 권역별ㆍ지구별 특화, 자족용지의 기능적 배분이 중요한 만큼 경기도가 최대의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장상지구는 2천213천㎡에 1만4천호 주택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지구 내 신안산선 신설역을 중심으로 역세권 중심 자족도시를 구상하고 있다. 올 하반기 도시건축통합 마스터플랜 공모 선정 이후 지구계획수립에 착수해 내년 구체적인 개발구상안이 마련되고 주민보상도 시작될 예정이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