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도당 "김선교 의원 정치자금법·선거법 위반 엄정한 수사 촉구"
민주당 경기도당 "김선교 의원 정치자금법·선거법 위반 엄정한 수사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양평ㆍ여주)이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이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박정)은 28일 성명서를 내고 “검찰은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에 대해 철저한 보강 수사로 혐의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4·15 총선 당시 김 의원 선거캠프에서 ▲연간 1억5천만원으로 정해진 후원금의 액수를 초과해 후원금을 모금한 후 선거운동원에게 불법 수당 지급 의혹 ▲운영위원 금전 살포 의혹 ▲후원금 기부 제한 단체 모금 의혹 ▲중식 제공 의혹 등을 지적했다. 또 도당은 불법 후원금 외에도 김 의원 부인이 선거 기간에 선거사무소에서 중식을 제공했다는 의혹도 검찰이 보강 수사를 통해서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압박했다.

특히 도당은 “불법 수당을 받은 선거운동원과 음식을 받았던 주민들은 수억원의 과태료를 물어내야 할 형국인데도, 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 김선교 의원이 전혀 몰랐다는 주장은 ‘지록위마’(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주장)와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높은 청렴성과 도덕성을 요구되는 양평군수 출신이라 아쉬움이 크다. 김 의원은 지역 주민들 앞에 사과와 반성부터 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후보자인 김선교의 당선을 위해 선거운동 기간 중 불법 수당을 지급하고 음식물을 제공하는 것은 기부행위 위반이다. 민주주의 근간이 되는 선거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훼손한 범죄로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도당은 “검찰은 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서 엄정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