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단신] 민주당 박정, 스포츠산업계 매출액 전년대비 40% 감소
[국감단신] 민주당 박정, 스포츠산업계 매출액 전년대비 40%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올해 상반기(2월~6월) 스포츠산업계 매출액이 전년 동기간 대비 급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재선, 파주을)이 28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2월~6월) 스포츠산업계 매출총액은 8천37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3천968억원)과 비교해 40.0%(5천591억원) 감소했다.

특히 스포츠 용품업의 매출이 28.7% 감소한 것과 비교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운영제한 업종인 체육시설업의 피해 규모는 전년 동월 대비 54.0%, 스포츠 서비스업은 52.0% 감소하는 등 매출이 반 토막 났다.

매출액 급감과 함께 스포츠산업계 종사자 수 역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 확산 이전 시점(올해 1월) 45만7천명이었던 종사자 수는 올해 4월 조사시점에는 42만2천명으로 3만5천명 감소했다. 이와 관련, 임시 및 일용근로자가 18.8%가 감소하고, 스포츠업계 개인사업자가 28.6%가 감소하는 등 두 분야에서 감소세가 뚜렷했다.

박정 의원은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스포츠산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스포츠업계 지원을 위한 추가대책이 내년 예산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