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금리 이용자·청년층 위한 극저신용대출 확대
경기도, 고금리 이용자·청년층 위한 극저신용대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저신용자를 위한 '극저신용대출' 3차 신청이 오는 15일부터 접수된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극저신용대출'은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만 19세 이상 경기도민에게 연 1% 이자에 5년 만기로 심사를 거쳐 최대 300만원의 대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경기도는  4월(1차)과 7월(2차) 두 차례 대출금을 지급했다. 

3차 접수에서는 기존 무심사 대출(50만원)을 없애고 '20% 이상 고금리 이용자 대출(300만원)'과 '청년층 재무 상담 연계 대출(300만원)' 등 맞춤대출 서비스를 신설했다. 

고금리 이용자 대출은 연 20% 이상의 고금리 대출 상품을 이용 중인 저신용자의 이자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다.

청년층 재무 상담 연계 대출은 만 39세 미만 청년층을 대상으로, 대출 지원과 금융상담 등 컨설팅 교육을 병행한다.

아울러 3차 대출 심사부터는 기존 나이스(NICE) 평가정보 외에 올크레딧(KCB) 정보도 함께 활용해 지원대상도 확대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부 미상환에 따른 손실(최대 10%)을 국가가 부담해 누구나 저리장기대출을 받는 복지적 대출제도가 있어야 한다"며 '기본대출'을 제안한 바 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두 차례 극저신용대출을 통해 1차 3만6천598명(213억원), 2차 1만5천876명(110억원) 등 모두 5만2천474명에게 50만∼300만원씩 323억원을 대출했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